나는 가수다 110612 감상 by 폐묘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음악 취향에 따른 감상입니다.

이하는 이 날 경연에서 무대에 나온 순서대로 적어 내려가겠습니다.
해당 방송에 대한 미리니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 김범수 <님과 함께>
박명수 옹의 걱정따위 날려버린 무대. 김범수가 순서 뽑고 나서 '아 오늘 순서가 안 도와주네'라고 했는데, 아니다. 되려 첫 번째 무대였던 점이 플러스 요소였다고 본다.
'오프닝 스페셜 무대'라 불러도 될 만큼 열정적이고 신명나는 무대였다. 김범수가 정말 물을 만난 고기마냥 펄떡펄떡 뛰어다니는구나!


2. 박정현 <내 낡은 서랍 속의 바다>
내 사랑 정현느님은 언제 봐도 사랑스럽긔..가 아니고. 원곡 자체가 상당히 진지하고 묵직한 곡인데, 박정현 스타일의 진지함으로 바꿔 불러주었다는 느낌. 김진표의 랩 부분도 노래로 잘 바꿔서 소화해 줬고, 계속 반복되는 후렴구도 지루한 느낌 없이 들을 수 있었다.


3. BMK <비와 당신의 이야기>
아무래도 개인적 취향 탓도 있겟지만, BMK의 무대는 아름다운 강산 때 외에는 크게 와 닿는 부분이 없었다. 오늘은 좀 다를까 했는데 크게 벗어나진 못했음. 음악적 소양이 없는지라 창법을 바꿨다고 했는데 나는 잘 모르겠다. 더욱이 곡 후반부의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반복은 잘못하면 지루함이 느껴질 수 있는지라.. 그래도 이 부분은 잘 커버한 듯.


4. 옥주현 <사랑이 떠나 가네>
영화 '시카고'가 문득 떠오르는 무대였다. 확실히 뮤지컬 무대 경험이 풍부해서인지 무대 자체를 관객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꾸미는데에는 익숙한 느낌. 원곡의 쓸쓸한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게, 독기가 묻어나는 무대였다고 생각함.


5. 윤도현밴드 <새벽기차>
원곡 자체가 오래됐고, 대중적으로 크게 알려졌다고 보긴 어려운 곡이다. 기성세대 분들에게라면 향수에 젖을 노래가 되었을지도. 윤도현이 인터뷰에서 언급한 것 처럼 무대 자체는 좋은 느낌이었는데 생각보다 성적이 안 좋게 나와서 아쉬웠다. 본인들도 좀 씁쓸했을 듯..


6. 이소라 <행복을 주는 사람>
이소라의 편안한 노래를 다시 들을 수 있어서 좋았지만, 경연은 경연인지라 결과가 이리 나온 건 어쩔 수 없겠지. 주먹이 운다 땐 너무 큰 모험이었던 것도 같고. 지금껏 나는 가수다 무대에서 가장 다양한 음악을 보여줘왔기에 더 아쉽다.


7. JK김동욱 <조율>
개인적으론 처음 듣는 노래. 피날레 무대에 어울리는 곡이라 하던데 맞는 말인 듯. 하지만 김동욱 본인이 한 번 공연을 중단시켰다는 점이 너무 컸나보다.. 특히 김동욱 스스로가 용서할 수 없는 실수라 생각한듯. 이 목소리 참 좋았는데 자친 하차한 부분이 너무 안타깝다. 노래 자체는 시작부터 끝까지 너무 좋았음.


개인적 순위는
김범수 > 박정현 > JK김동욱 > 이소라 > 윤도현밴드 > 옥주현 > BMK


다시 말 하지만, JK김동욱 너무 안타깝다.. 저 사람이 나가수에서 부르는 노래, 더 듣고 싶었는데.
이소라 멘트 나오고나서 JK김동욱 입장표명이라고 나오는 부분 보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930
219
2022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