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 120122 감상 by 폐묘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음악 취향에 따른 감상입니다.

이하는 이 날 경연에서 무대에 나온 순서대로 적어 내려가겠습니다.
해당 방송에 대한 미리니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번 주제는 영화나 드라마의 OST로 쓰였던 노래들 이었습니다.


1. 적우 [이등병의 편지 (김광석) -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OST]
적우의 음색에 어울리는 노래이긴 했으나, 나는 가수다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곡인가에 대해선 고개가 조금 갸웃거리는 선곡. 듣기엔 그냥 편안하긴 했는데 노래 전체적인 분위기에서 뭔가 확 끌어당길 만한 매력이 없었다. 워낙 잘 알려져 있는 노래이니 만큼 편곡에 신경을 썼어야 하지 않았나 싶음.

2. 윤민수 [잊지 말아요 (백지영) - 드라마 '아이리스' OST]
그냥 윤민수가 부르는 '잊지 말아요'구나 라는 느낌이었다. 오늘도 좀 오버가 섞여있지 않았나 싶고. 윤민수는 뛰어나게 잘 해서 명예 졸업까지 왔다기 보다는 어찌어찌 중위권에서 버티면서 마지막까지 왔다는 느낌이라서.. 명예 졸업이라는 타이틀은 얻었겠지만 개인적으론 그렇게 명예로워 보이진 않았다.

3. 테이 [내 생애 봄날은.. (캔) - 드라마 '피아노' OST]
야.. 왜그랬니..
중간 점검 때 보사노바를 들고 나와서 다들 뜯어 말렸는데, 그 덕에 노선을 바꾸긴 했지만 그리 신통친 않았다. 청산가리 때를 떠올리며 락으로 해보겠다고 말 했는데.. 무대 시작하자마자 느껴지는 불안감. 음도 불안했고 뭔가 어울리지 않는 행동이라는 걸 본인도 느끼는 듯한 표정, 어설픈 관중 몰이 등등.. 아쉬움만 남긴 무대였던 듯. 본인이 가장 아쉬웠으리라 본다.
그리고 자문위원단에서도 얘기가 나왔는데, 편곡도 좋지만 '내 생애 봄날은..'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후렴구를 완전 바꿔버리면 관객은 거부감부터 느끼게 될 것 같다. 나도 그랬고. 보사노바로 편곡해서 불렀을 때도 그 생각을 했는데, 편곡자의 고집인지 테이 본인의 고집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부분은 건드리지 말았어야 하지 않았을까.

4. 신효범 [미련한 사랑 (JK김동욱) - 드라마 '위기의 남자' OST]
맨 초반에 살짝 불안한 음정으로 시작하긴 했는데, 중후반의 폭풍가창력으로 밀어붙이기는 꽤 유효했다고 본다. 다만 원곡의 처량한 느낌이 들지 않아서 곡이랑은 약간 안 맞았을지도. 하지만 신효범식의 애절함은 이런 느낌이라고 생각해서 괜찮게 들었다.

5. 김경호 [걸어서 하늘까지 (장현철) - 드라마 '걸어서 하늘까지' OST]
노래를 제대로 선곡했다, 라는 느낌. 김경호의 의상을 보면 이젠 무대에서 춤을 출 지 안 출지를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오늘 의상이 딱 헤비메탈 부르겠다고 선언한 느낌이었다. 김경호의 보컬과 기타 선율-걸어서 하늘까지 특유의 그 선율-이 잘 어울렸다고 봄. 역시 김경호의 무대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6. 거미 [애인 있어요 (이은미) - 드라마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OST]
중간 평가 때 보다 되려 못한 느낌이어서 아쉬웠다. 노래 끝나고 나서 김신영 붙잡고 리허설 때가 더 나았었는데, 라고 하던데 무대에서 갈피를 못잡았던 건지.. 더 좋은 실력으로 들려줄 수 있었을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게 듣는 입장으로서도 아쉬웠음. 그래도 원곡의 애절함은 확실히 표현해 줬다고 본다.

7. 박완규 [하망연 (알렉산드로 사피나) - 드라마 '대장금' OST]
박완규는 되려 '걸어서 하늘까지'를 놓쳤던 게 다행이었다 싶은 게, 이런 알려지지 않은 노래를 가지고 무대를 멋지게 꾸몄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대장금'을 한 두회 정도만 봤었으니 이 노래를 알 턱이 없었고, 드라마를 열심히 봤다는 사람들도 잘 모르는 곡이니 다소 걱정될 만도 한데 중간 점검 때 박완규가 부르는 모습을 보고 그런 걱정이 싹 날아갔었다. 게다가 중간 점검 때 어릴 적 장금이 흉내.. 드라마 대충 보고 말았다면 못 할 흉내인듯. 너무 진지했다는 게 더 웃겼지만[...] 코러스와 함께 연출해 낸 무대가 너무 멋있었음.


이 날 개인적인 순위는

박완규 > 신효범 > 김경호 > 거미 > 윤민수 > 적우 > 테이


덧글

  • 눈이내리면 2012/01/23 06:49 # 답글

    박완규,,,만 기억에 남습니다.........
    정말 제 기대보다 '큰' 가수였어요...
  • 폐묘 2012/01/23 16:41 #

    초반엔 나가수에 적응을 잘 할까.. 노래가 메인이긴 하지만 '예능프로'기에 좀 걱정이 됐었는데 그런 걱정이 괜한 거였다 싶은 모습을 보여주죠 ㅎㅎ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730
275
2016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