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가 돌아왔다 감상 by 폐묘

오늘 조조로 보고 왔습니다.

---------------------------------------------------------------------------------------------------------
약간의 스포일러라던가 미리니름이라던가 네타바레 라는 것이 포함될 수도 있으니 감상하실 분이라면 주의 해 주세요
---------------------------------------------------------------------------------------------------------



최근에 아무 이유 없이 우리나라 영화에 대해 그다지 큰 기대를 안 하고 있었는데(구체적으로 언제부터 였는지도 기억나지 않고;) 우리나라의 코미디 영화는 이런 것이다, 라고 보여주는 듯한 영화였네요.

류승범이야 워낙 좋아하고 연기 잘 하는걸로 알고 있는 배우이고, 이범수도 연기 잘한다고 소문난 배우인데 솔직히 김옥빈에겐 그다지 큰 기대를 안했습니다. 다른 영화에서 김옥빈이 나오면 전 못 알아볼거에요[..] 개인적으론 어느정도 이상 활동한 배우가 아니면 배우얼굴 기억도 잘 못하는 편이다보니 기대를 할 수가 없죠. 근데 영화 내에서의 김옥빈 캐릭터가 상당히 좋습니다. 연기도 잘 했고..

주연 뿐 아니라 조연들의 비중도 상당했습니다. 안치실 지키던 류승범의 친구나 사채업자 2인조, 국정원 아가씨 등 스토리에 잘 어우러지는 조연들이 빛을 발해줘서 한층 재밌었던 듯 합니다.

물론 가장 빛을 발한 건 류승범이죠[..] 약빤듯한 연기를 지치지도 않고 보여주는데 웃다가 관객이 지칠 정도. 특히 국정원 아가씨한테 조인트를 까이고[..] 고통을 참아가며 행동하는 부분이 ㅋㅋㅋ

스토리적인 부분에서 말하자면, '시체를 찾는다'라는 알맹이에 여러가지로 꼬이는 상황을 살로 붙여가면서 진행됩니다. 극초반에 시체훔치기를 하게 된 경유를 설명하는 부분만 살짝 뻔한 이야기로 진행되고, 이후의 입체적으로 꼬여가는 상황이 재밌게 전개되죠. 사건들의 인과관계가 확실하게 나타나면서도 지나치게 세부적인 설명을 하려고 들지 않았다는 점이 좋습니다.
스리슬쩍 극중 김옥빈과 이범수의 러브라인을 표현할랑 말랑 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딴거 없다'식으로 무시하고 넘어간 건 잘 된거라고 봅니다. 어설프게 러브스토리 도입했으면 짜증났을 듯[..]


여러가지로 봤을 때 봐 둘 만한 영화라고 생각되네요. 간만에 극장에서 보는 영화가 이런 좋은 영화여서 다행이었다는 느낌?
그러고보니 오늘 영화 본 극장(강남 CGV)에서 오후 4시인가 무대인사 한다던데.. 살짝 아쉽네요[..] 이왕 보는거 그런것까지 챙겨서 봤어도 좋을뻔 했는데 말이죠 ㅋㅋ


덧글

  • AO 2012/03/31 19:02 # 답글

    류승범 진짴ㅋㅋㅋㅋㅋㅋㅋ 에너지가 이상한 방향으로 계속 샘솟는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733
197
2027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