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픽 림(Pacific Rim, 2013) 감상 by 폐묘

오늘 오후에 용산에서 눈만땅으로 봤습니다.

감상을 간단하게 축약하면: 블록버스터라면 이들처럼



---------------------------------------------------------------------------------------------------------
약간의 스포일러랄까 미리니름이랄까 네타바레랄까 라는 것이 포함될 수도 있으니 감상하실 분이라면 주의 해 주세요
---------------------------------------------------------------------------------------------------------


1. 애초에 스토리는 전혀 신경쓰지 않기로 하고 봤기 때문에 액션에 집중하기가 더 수월했습니다.
현명한 판단이었다고 생각하네요. '내 로봇에 스토리 묻었어ㅡㅡ' 같은 느낌.


2. 사실 예상했던 내용은 초반에 정체불명 괴수들이 등장하고 그에 맞서서 예거를 만드는 과정이 나오고
중후반부터 싸우면서 물리친다, 라는 걸 줄 알았는데 프롤로그부터 이미 괴수들과 예거들이 한바탕 치루고 그 뒤의 얘기라니..


3. 근데 이게 현명한 판단이었다는 생각도 듭니다.
괜히 괴물이 나타나따 대책을 세워야 해 하면서 맨땅헤딩하다가 여차저차하여 예거를 만들게 되었다..같은 과정을 다 담았다면
초반이 상당히 지루해졌을 테니까요.


4. 트위터나 여러 감상들에서 여배우 얘기가 많았는데 - 주로 부정적인 측면으로 -
오늘 보면서 우산 들고 헬리콥터로 딱 걸어가는 모습에서부터 뭔가 그런게 느껴졌던[...]
왜 이 배우여야 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연기가 인간적으로 너무 어색했음.. 처음에 대사 나왔을 땐 다른 사람이 더빙한건가 라는 생각을 했을 정도였네요.


5. 개그코드를 나름 넣어보려고 애쓴 느낌이 있긴 했는데 정작 빵 터질만한 건 없었다는 느낌.
특히 한니발 차우가 새끼한테 잡아먹혔다가, 크레딧 영상 올라갈 때 쿠키 영상으로 살아 나오는 게 나오는데
뭐 이런걸 쿠키로 넣었냐 싶었네요[.......]
아, 차우는 중국집 이름에서 따 왔다는 대목은 조금 웃겼음.


6. 러시아의 체르노 알파랑 중국의 크림슨 타이푼의 액션도 많이 나오길 기대했는데
파일럿들만 가끔씩 나오더니 4급과의 전투에서 그나마 제대로 싸우나 싶었으나 광탈..-_-;;
내 기대를 돌려줘....
러시아 파일럿 둘 다 포스 쩔어보였는데 말이죠.


7. 예거의 조종석 디자인은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온 몸으로 조종할 뿐 아니라, 예거의 움직임 - 허공으로 뛰어오른다거나 공중제비를 한다거나 하는 -에 맞춰서
파일럿도 똑같은 움직임을 한다는 게 흥미로웠네요.

근데 중국 로봇은 팔이 세 개인데, 세 번째 팔은 어떻게 움직이는 거죠.
그냥 파일럿이 한 명 더 있으니까 가능했다라는 설정인가..
막상 크림슨 타이푼 조종석에선 두 명 밖에 안보였던 것 같은데 잘못 본 걸까요.


8. 뭐 이러쿵 저러쿵 얘기를 해 봐도, 예거와 카이주간의 전투 만으로도 단점을 모두 보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수중전보다는 지상에서 싸우는 게 더 박진감있는 연출이 되었을 것 같은데.. 수중전의 비중이 좀 높았지 않나 싶어요.
덕분에 4D로 보신 분들은 샤워장의 느낌이었다고들 하시던ㅋㅋㅋㅋㅋㅋ


아이맥스로 본 보람이 있는 영화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로봇물은 그다지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트랜스포머도 그렇고 퍼시픽 림도 그렇고 영화로 구현해 놓으면
애니메이션의 로봇과는 다른 박진감이 느껴져서 좋네요.



덧글

  • 자유로운 2013/07/14 07:25 # 답글

    크림슨 타이푼은 3사람이 조종 합니다. 3쌍둥이 형제 배우를 고용했더군요.
  • 폐묘 2013/07/14 11:44 #

    그건 알고있는데 조종실 내부 모습에선 세명이 조종하는걸 못본 것 같아서 쓴거에요
    "막상 크림슨 타이푼 조종석에선 두 명 밖에 안보였던 것 같은데 잘못 본 걸까요." <-라고 했잖습니까..
  • 자유로운 2013/07/14 20:00 #

    3명이 몰살되는 장면 나온답니다. 3쌍둥이가 한번에 죽는 장면 나와요.
  • 앤냉 2013/07/14 08:31 # 삭제 답글

    여주 아가씨 캐릭터 디자인 누가잡은건지 ㅋㅋㅋㅋ 그냥 흑발머리면 나을껄 끝을 보라색으로 물들인 일본 애니메이션 코스프레 하다만 스타일 + 발연기 (특히 '가족을 위하여') + 매치가 안되는 목소리 = 충공깽...
    예거가 카이주를 사냥한다 또는 발라버린다는 느낌보단 말그대로 진짜 ' 다이다이뜬다'라는 표현이 제일 어울리는거같아요
  • 폐묘 2013/07/14 11:45 #

    네 카이주들이 허접하게 죽는게 아니라 말 그대로 데스매치 삘이어서 전투가 더 재미있었던 것 같아요
  • 베레카 2013/07/15 15:54 # 답글

    3명 탄거 나왔던걸로 기억... 아마 뒤에 하나 더있었던가?
    는 내 기억력은 믿을게 못된다는게 함정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930
219
2022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