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나의 시간을 죽인 게임들 by 폐묘

2013년에도 게임으로 열심히 시간을 살해했습니다.
진즉 썼어야 하는데 귀찮귀찮.. 그래도 그냥 넘어가긴 좀 그래서&정리해둘 겸 늦게나마 적어봅니다.

딱히 출시순서같은 건 신경 안 쓰고, 제가 플레이했던 시기를 기준으로 정리했기 때문에 작년이나 그 전에 발매됐던 게임들도 포함되어 있어요.
게임의 제목과 제가 플레이 한 기간을 각각 표시 했고, 따로 포스팅이 있었던 경우엔 제목에 링크도 걸었습니다.



1. 확산성 밀리언 아서 (2012년 12월~2013년 3월?)



작년 말부터 시작해서 올해 초 까지, 트위터 타임라인과 제 아이폰을 뜨겁게 달구어 주었던 확밀아입니다.
한밀아를 시작하면서 묵혀뒀던 일밀아까지 끄집어 내어 잠 설쳐가며 달렸었습니다만,
시간을 너무 잡아먹고 수면부족도 심해지고.. 뭣보다도 점점 흥미를 잃어가게 되니 결국은..
드랍운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있었고요.

뭐 한창 할 때(2월 정도)에는 신나게 했기 때문에 크게 아쉬움은 없습니다.
적당히 달리고 접었다고 생각하고 있네요.

일밀아 때문에 JCB카드도 만들었었는데, 그 덕분에 나중에 일본쪽 게임 결제할 때 참 편했죠 ㅋㅋ


2. 마계촌 온라인 (3월)



오베때 좀 하다가 말았던 마계촌 입니다.
그래도 나이트로 25레벨인가 까지는 열심히 했는데, 솔로잉만 즐기다보니 금새 질리더군요.
그렇다고 딱히 파티플레이 하고 싶지도 않았고.. 주변에 마계촌 하는 사람도 얼마 없기도 했고 ㅠㅠ



3.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 (3월)



스팀에서 할인 중이길래 질러서 했었습니다.
헤이트 플러스는 아직 한글화가 안 돼서 못 하는 중.. 나오자마자 샀거늘..



4. 크리티카 (KRITIKA / 3~4월)



냥이냥이태푸웅온라인..이 아니라 크리티카.
역시 솔로잉 위주로 플레이하다가, 만렙 이후 파티플이 중요해지고 나니 뭔가 시들시들해서 접었었네요.
난 게임에서 마저 히키코모리란 말인가[...]



5. 데빌메이커 (4~10월)



확밀아 이후로 또 참 열심히 했던 폰게임입니다.
확밀아보다 데메에 지른 돈이 더 많았다는 사실..-_-[..]



4월에 오픈한 이후부터 10월에 접기 전 까지, 모든 아레나 시즌마다 2500전 이상은 했을만큼
꾸준히 시간과 돈을 투자해가며 즐겼었는데..

역시 운이 문제였어요. 삼위일체도 완성하지 못 하고, 옵션 수술은 계속 실패하고..
그러다보니 사람이 너무 지치게 되더군요. 그런 이유로 시들시들 하다가 접었었네요.

근데 데메 포스팅이 하나밖에 없었네요..



6. 던전 스트라이커 (Dungeon Striker / 6월)



크리티카와 비슷한 이유로 시작했다가 비슷한 이유로 접었던 던스 입니다.
그나마 아는 분이 두어 분 정도 계셨는데 레벨차이가 심해서 파티플레이를 하긴 힘들었고..
49레벨 정도일 때 퀘스트가 거의 끊겼던 게 가장 큰 불만이었네요.

게임 자체는 잘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었었지만..
반복노가다가 금방 질려버렸었네요.



7. 툼 레이더 (Tomb Raider / 7월)



스팀 여름 할인 때 구매해서 플레이 했습니다.
스토리, 액션, 그래픽 등 여러면에서 만족감이 높았던 작품이네요.
다만 그래픽카드가 꼬져서 라라의 머릿결을 살려주지 못했던 게 아쉬웠습니다[.....]


활쎄신즈 크리드라고 불리기도 했지만, 업적 때문에 여러 무기를 돌아가면서 사용했기 때문에 크게 불만은 없었네요.


8. 러브라이브! 스쿨 아이돌 페스티벌 (ラブライブ! スクールアイドルフェスティバル / 8월~)


처음 오픈됐을 때 부터 깔아만 놓고 가끔 생각날 때 하는 수준이었다가,
8월 이벤트 때 부터 꾸준히 하고 있는 스쿠페스 입니다.

워낙 이런 리듬게임 종류에 취약하다보니 처음 할 땐 하드 곡도 간신히 클리어 했는데,
지금은 익스 곡도 풀콤을 노리는 단계까지 왔네요.
뭐 그래도 발컨입니다만[....]

매 이벤트 때 마다 해당 SR 한 장 씩만 받자! 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기 때문에
몸이 피곤할 때 까지 붙들거나 하진 않아서 무난하게 계속 하고 있습니다.

노래도 마음에 드는 곡이 많고요.



9.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판다리아의 안개 (World of Warcraft: Mist of Pandaria / 9월)



무슨 패치 할 때였나, 무료기간으로 풀려서 90레벨이라도 찍어둬야겠다 싶어 했던 와우입니다.
..근데 89레벨까지 찍고 지겨워서 못 하겠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하스스톤 (Hearthstone / 10월)


베타 키를 받자마자 5만원을 질렀던 그 하스스톤 입니다.
그리고 2주도 안 돼서 손을 뗐습니다[....]

덱을 이리저리 바꿔가면서 해야 재미가 살 것 같은데
귀찮아서 그냥 하다보니 그러질 못했고
게다가 자꾸 지니까[........]

흑흑 내 5만원.. 스쿠페스나 더 지를걸 그랬나 싶기도.


11. 배트맨 아캄 오리진 (Batman Arkham Origins / 10월)



아캄시티를 너무 재밌게 했었기에 기대를 한가득 품고 8월에 예약해서 즐겼던 아캄 오리진입니다.
그리고 내게 똥을줬어..

물론 게임 자체는 그냥저냥 재밌긴 했는데, 아캄 시티에 비해서 달라진 게 너무 없었던 게 문제였습니다.
어디의 리뷰를 보니 아캄 시티보다 퇴화되었다! 라고 하던데 공감도 가는 부분이었네요.



특히 이런 버그-_-상황에선 진짜 빡쳐서[..........] 게임 진행이 아예 불가능해져서 종료 후 재실행 해야하는 버그라니요..
이걸 해결하려면 또 버그로 해결해야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처구니가 없었음.


그래도 이런 번역센스는 마음에 들었고
범죄 현장을 재구성 해가며 추론해내는 시스템도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한 달인가 만에 할인을 해서 날 두 번 죽였죠연쇄할인마놈들


12.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Bioshock Infinite / 12월)



이건 스팀쪽 할인이 아니고 어디 다른 스팀키 사이트에서 할인 하길래 질렀었습니다.
이 때 까지만 해도 게임이 참 평화로운가보다 했었던 제가 있습니다.



ㅋㅋㅋㅋㅋ여기서부터 피가 미친듯이 튀어서 개깜놀



멋모르고 난이호 어려움으로 시작했다가 스트레스를 왕창 받아가며 했었습니다.
결국 너무 어려운 부분들에선 중간으로 바꿔서 진행했네요.
엘리자베스가 아니었다면 진작 던져버렸을지도[...]


13. 워킹 데드 (Walking Dead / 12월)



스팀 겨울맞이 할인 때 질러서 했습니다.
원래 FPS류는 잘 안 하는 편인데 바숔인피도 했겠다..싶어 질렀었네요.
게임 자체도 괜찮다는 얘기를 들었고요. 결과적으론 꽤 만족스러웠습니다.

시즌2를 질러서 할 지, 아니면 에피소드가 더 추가된 이후에 지를지 고민 중이네요.


14. 함대 콜렉션 ~ 칸코레 ~ (艦隊これくしょん~艦これ~ / 9월~)

끝으로 지금 가장 열심히 하는 게임인 칸코레 입니다.



트위터에서 다른 분들의 이야기만 보면서 DMM가입 등이 번거로워서 미루다가 시작했는데
이후로 참 열심히 했네요[....]
뭐 이것도 요즘은 시들어지긴 했습니다만. 적어도 일퀘 정도는 매일매일 깨 주고 있습니다.

드랍운과 건조운이 참 안 따라주는 게 가장 괴롭군요.

어제같은 경우 야마토 노리고 대형함 건조를 돌렸더니 나가토가 나와서,
안 그래도 나가토가 없었기 때문에 아 그래도 얘라도 나와서 다행이다 했는데
1시간도 안 돼서 E-2 보스에서 드랍........-_-



후... 슬프다..

그래도 일러스트들이 하나같이 예쁘고, 성우 음성 듣는 재미도 있고
게임 제목 그대로 콜렉션의 느낌이 강하다보니 당분간은 열심히 할 것 같습니다.


결혼시스템을 대비해서 마키구모는 99레벨을 찍었고, 키리시마와 무사시를 키워주는 중인데
공모쪽이랑 경순양함에는 안경 쓴 아이가 없네요.. 추가 해 주지 않으려나?..


생각해보니 스카이림도 할인 때 질렀는데, 모드 건드리다가 지쳐서 막상 게임을 못 하고 있군요.
모드도 다 정리가 안 되었다보니..=_= 그냥하자니 뭔가 섭섭하고요[...]

지금도 스팀 라이브러리와 유플레이엔 해야 할 게임이 남아있는 상태라
당분간은 집에서 할 게임 걱정은 없을 듯 합니다.

2014년에도 재미있는 게임을 했으면 좋겠네요!


덧글

  • 홍당Ι아사 2014/01/03 22:51 # 답글

    저는 파크라이3 블러드드래곤이 가장 마음에 들었더군요
    게임성도 괜찮았고 특히 정줄놓은 스토리의 압박이란...
  • 폐묘 2014/01/04 01:42 #

    어 파크라이3도 갖고만 있고 아직 플레이는 안 해봤는데..
    어크4랑 디스아너드 후에 플레이 해봐야겠군요.
  • 앤냉 2014/01/04 00:11 # 삭제 답글

    흐 많은걸 즐기셨네요


    전 와우,하스스톤,던파,롤,블블이 다네요 ㅋㅋ ㅜㅜ
  • 폐묘 2014/01/04 01:43 #

    게임은 마음의 양식인지라 :D
  • jei 2014/01/04 00:25 # 삭제 답글

    진정한 발컨이란 노멀도 풀콤 못하는사람을 예기하는겁니다(제 예기임..ㅠ.ㅜ)
    익스 풀콤까지 노린다면 이미 발컨이 아니죠..
  • 폐묘 2014/01/04 01:43 #

    모처에 가면 첫 플레이에 풀콤하는 분들도 수두룩한데요 ㅠㅠ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726
219
202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