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그리고 남겨진 것들 by 폐묘

끝으로 이번 여행에서 있었던 이런저런 일들이나 빠진 부분들을 끄적여 볼까 한다.

*캐리어 확인을 잘 합시다.


내 캐리어다. 20인치에 짙은 남색, 외형은 평범하고 손잡이 쪽에 네임택을 달아 두었다.

비행기로 예상 도착 시간보다 30분 이른 오후 2시 30분 경 돈 므앙 공항에 도착했을 때 까지만 해도 난 얼른 캐리어 챙겨서 숙소 갔다가 놀러 가야지! 하는 생각만 가득했다.

세시가 좀 넘어서 입국 수속을 밟고 캐리어 찾는 곳으로 나왔을 때, 사람들이 많이 빠진 시간이었다. 너무 느긋하게 움직였었나보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도 내 캐리어는 보이지 않고, 같은 캐리어 몇 개만 빙빙 돌고 있었고, 나의 불안함은 커져만 가고.
기다리고 기다린 끝에 내가 타고 온 비행기 편명이 전광판에서 사라지고 다른 비행기 편명으로 바뀌었다. 불안함이 현실이 되었다.

부랴부랴 에어아시아 로스트앤파운드인가 하는 창구로 찾아가 내 캐리어가 없엉.. 이라고 하자 어떻게 생겼는지, 무슨 색인지 등을 묻다가 비슷한 캐리어를 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들었다. 딱 하나, 계속 돌고 있는 캐리어가 있었다.
그 캐리어는 어두운 보라색에 윗 손잡이 부근에는 큼직한 네임택에 MRS어쩌고 하는 이름과 함께 태국어로 된, 주소로 추정되는 글씨와 전화번호가 적혀 있었다.

직원은 아무래도 캐리어가 바뀐 것 같다고 생각했는지(나도 내 캐리어는 안 보이고 저 게 계속 보일 때 부터 설마설마 하는 기분으로 있었다) 그 캐리어에 적힌 연락처로 연락을 시도했다. 안 받는단다..ㅋㅋㅋㅋㅋ

숙소 체크인도 해야하고 저녁에 마사지 예약도 해 둔 상태여서 어찌할지 고민하는 사이, 전화 연결이 되었다고 한다. 이 때가 네 시 였는데 한 시간 걸린단다.. ㅎㅎ.. ㅎㅎㅎㅎ...
일단 기다리기로 했다. 다섯 시가 되었다. 안 온다.. ㅋㅋㅋㅋ

어디까지 간거야. 자기 캐리어 확인도 안 하나, 알아보지도 못하나, 네임택은 뭐하러 달아뒀냐 등등 온갖 생각과 욕설이 목구멍까지 치밀어오르는 인내의 시간이 흘러갔고 다섯 시 이십 분이 되었다. 안 되겠다 싶어서 다시 직원에게 물어보니 오는 중이라고 한다.
예약해둔 게 있어서 이동을 해야할 것 같다고 설명하자, 처음에는 캐리어를 숙소로 보내주겠다고 하다가 거의 다 왔다고 연락을 받은 건지, 캐리어 바로 찾아주고 택시비를 주겠다고 했다. 직원 한 명은 캐리어를 받으러 가고, 다른 직원 한 명은 공항 출구 부근에서 같이 기다렸다.

결국 다섯 시 삼십 분이 되어서야 내 캐리어를 받았고, 직원이 미안하다고 하며 택시비로 600바트를 주었다.

첫 날 부터 두 시간 가량을 날리고 공항에 갇혀 있었더니 매우 지친 상태가 되었다. 체크인 하지 않고 바로 마사지를 받으러 가길 잘 했던 것 같다.
캐리어에 뭔가 특징을 심어줘야겠다. 그리고 이름 모를 태국의 그 분.. 정신 똑바로 차리시길..



*돌아오던 날
도착한 날도 문제가 생겼었는데 돌아오는 날에도 문제가 생겼다.
새벽 2시 비행기라서 일찍 가 두자, 라는 마음으로 전날 저녁 9시에 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 들어서서 비행기 시간표? 가 나와있는 전광판을 보았다.


RETIMED?? 그게 뭐야?? 하고 봤는데 2시 35분 비행기가 4시 50분 비행기가 되어 있었다..ㅋㅋㅋㅋㅋㅋ
이메일을 확인해보니 공항 도착 10분 전에 에어아시아에서 메일이 와 있더라. 연착..

에어아시아가 연착이 자주 발생한다는 얘기를 들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갈 때도 올 때도 나에게 시련을 내려준 방콕..


*그랩

이번 여행에선 모든 이동을 그랩과 도보, 둘 중 하나로 해결했는데 그랩을 처음 이용해 봤기에 헷갈리는 부분들이 다소 있었다.
특히 프로모션 코드가 어떤 건 사용 가능하고 어떤 건 불가하고..
AMAZING 이라는 프로모션 코드가 있었는데, 목요일 밤에 미리 경로 확인하려고 조회했을 땐 적용 가능하다고 떴다가 금요일 낮에 막상 이동하려고 했더니 적용 안되었을 땐 진짜 멘붕이었다. 이용 기간이나 횟수가 9월 동안 무한이었는데 대체 왜때문에요..?

프로모션 코드를 적용 했는데도 그걸 무시하고 돈 받으려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 별 네 개 짜리였는데 왜 깎였는지 알 것 같았음.

그리고 모든 택시기사가 영어 가능자는 아니었기에 더 힘들었다. 특정 구간에서는 톨비를 내야 하는데, 처음엔 뭐라고 하는지도 모르겠고.. 앞에 톨게이트 나오는 거 보고서야 알아채고 톨비를 냈었다.
그랩을 이용할 거라면 톨비 나올 걸 대비해서 현금을 갖고다니자.. 특히 돈 므앙 공항으로 갈 때에는 50짜리와 70짜리, 총 120바트를 내야 하니까 더더욱.


*날씨
동남아시아 쪽이기에 더울 건 예상 했으나 너무 더웠다.
게다가 첫째 날을 제외하고는 매일같이 밤에 비가 내렸다. 선글라스와 함께 양산 겸 우산을 꼭 챙겨 다녔는데 그러길 잘 한듯.

코끼리 바지는 100바트에 샀던 게 무색할 정도로 잘 입고 다녔다. 긴 바지밖에 없었기 때문에 도착한 날 밤에 야시장에서 샀었는데, 마지막 날을 제외하고는 계속 입고 다녔다. 튼튼한건 아니었지만 시원하면서 편한 건 확실했다. 더운 날씨를 견디는 데에 크게 한몫을 해 준듯.


*한국
생각 이상으로 방콕 곳곳에서 한국을 느낄 수 있었다. 시암 스퀘어에서는 교x치킨이나 설빙 등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고 탐앤x스에선 빙수를 BINGSU라고 써서 판매하고 있었다. 나이소이에는 아에 한글로 된 간판이 있었고 직원은 '이백사십'이라고 또박또박 가격을 불러줬었다. 대형 마트를 돌아보면 어렵지 않게 붕어싸만코나 한국 라면, 특히 불닭볶음면을 종류 별로 찾아볼 수 있었다.


이런 곳도 있었고..ㅋㅋㅋㅋ


서울셜클럽은 뭘까. 서울과 소셜 클럽을 합친 말일까.


설빙이 반갑긴 했지만 애프터유가 더 맛있을 것 같다.

뭐, 여윽시 우리나라야! 하는 건 아니지만 일본에서 한국의 흔적을 볼 때랑은 뭔가 다른 느낌이었달까.


*마치며


집에 도착 하자마자 찍은 사진.

해외 여행이라고는 일본만 다녀와 봤기에, 아예 대화가 통하지 않는 나라는 처음이라 걱정도 많았었고 그 걱정이 현실로 다가온 것도 적지 않았다. 아무리 관광 도시라고 해도 모든 사람들이 영어를 하는 건 아니고, 나 부터도 영어 수준이 낮았으니 더 힘들었던 것 같다. 물론 손짓 몸짓 해가며 어떻게는 눈치로 소통을 해보긴 했지만.

당장은 태국으로 다시 여행을 가겠느냐 하면 다소 회의적인 답을 할 것 같다.
로또라도 당첨되면 리와 써야에 묵으면서 하모니크에서 밥을 먹고 앳이즈에서 마사지를 받은 뒤 애프터유에서 간식을 먹는 생활을 해보고 싶긴 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외부 링크

외부 링크

Secret Wish
NAG's Homepage
전민희 작가 공홈
마이너 노트
눈마새 위키
Now Loading ■■■□□
Derisory Soul

나의 WOW 전투정보실

니아르(마법사)
별철(주술사)
폐묘(흑마법사)
츠바사캣(전사)

나의 마영전 캐릭터

폐묘(피오나)
니아르(이비)

디아블로3 프로필

폐묘

NISIOISIN ANIME PROJECT


괴물이야기(化物語)



상처이야기(傷物語)



가짜이야기(偽物語)



고양이이야기 흑(猫物語 黑)



세컨드 시즌






구글ad

통계 위젯 (화이트)

3252
276
2019172